모바일 메뉴 열기
연구
도시

[16/07/28] 이웃의 슬픔을 나누는 안산 ‘꼬두물 정류장’

안산시 고잔동 화정천 옆에는 정류장이 하나 있습니다.

버스는 서지 않지만 지역 주민들이 즐겨 찾는 아지트형 공동 작업장, '꼬두물 정류장'입니다.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단원고 학생들을 위해 마련되었던 이 공간은 현재는 아픔을 공유하는 지역 주민들 모두의 쉼터이자 커뮤니티 공간이 되었습니다.

목공 수업이나 옥상 텃밭 꾸미기와 함께 이곳의 중요한 활동은 어르신들이 살아온 이야기를 담는 '구술생애사' 기록입니다. "서로의 삶을 격려하고 지지하는" 비폭력 대화모임 역시 인기가 많습니다. 

공간을 운영하는 '소금버스'의 '노승연'대표는 "사회적 재해를 입은 커뮤니티 스스로 회복력을 발휘하는 치유공동체 형성"을 추구합니다. 또한 꼬두물 정류장이 "궁극적으로는 진상규명 과정에서 일자리를 잃은 부모님들과 꿈을 찾아가는 지역의 청소년들이 주도하는 작업장학교"로 변모하길 꿈꿉니다.

► 기사 전체 보기 : http://www.benefit.is/181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