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열기
연구
인권

“소셜미디어에 노출되는 아이의 사생활을 보호받을 권리에 대해 생각해보셨나요?”

비욘세, 마크 주커버그 등 많은 셀러브리티들은 자신의 아이를 SNS에 노출시키거나 브랜드를 홍보하는 데 적극 이용합니다. 평범한 사람들도 소셜미디어에 아이 사진을 업로드하며 자신의 이미지를 관리하거나 만족을 채우기도 하죠. 한국에서도 이러한 현상은 마찬가지입니다. 하지만 사생활을 보호받을 아이들의 권리는 없는 걸까요?

"아날로그 시대에 자란 아이들은 이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말 그대로 자신의 어린 시절이 인터넷을 통해 불특정다수에 낱낱이 공개될 수 있는 세상이 되어버렸다. 그나마 대부분 사려 깊은 부모들이 목욕 사진 같은 건 공개하지 않는다고 해도, 여전히 아이가 나중에 자라고 나서 공개되지 않았으면 할 수도 있는 수많은 신상 기록을 부모들은 온라인상에 올리고 있다."

기술 발달에 따른 급격한 변화 속에서 새로운 권리의 문제에 대해 생각해볼 때입니다.

► 전체 기사 보기 : http://www.nytimes.com/2016/05/31/universal/ko/celebrity-children-online-privacy-korean.html?_r=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