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메뉴 열기
연구
도시

‘세운대 예술과’를 아시나요

서울 도심 한 복판에 있는 세운상가에 새로운 변화가 일어나고 있습니다. 한때 상가를 허물고 신축하는 개발 계획이 발표되기도 했지만, 지금은 개발 대신 현존하는 자원을 활용한 실험들이 진행 되고 있습니다.

세운상가 실험의 중심에는 젊은 예술가들이 있습니다. 이들은 세운상가의 점포를 개인작업실, 갤러리로 바꾸고 있습니다. 오락기, 미러볼, 초소형CCTV 등등, 일상에서 보기 어려운 물건들은 끊임없이 예술가를 자극합니다. <빠빠빠탐구소>의 빠키 작가는 “여기서 영감의 원천은 재료 자체다. 신기한 재료를 보면 다음 작업 아이디어가 떠오른다”고 말했습니다.

세운상가 실험의 특징은 “하나는 관이 기획한 것이 아니라 예술가들이 자발적으로 들어와 부흥을 일으키고 있다는 점이고, 다른 하나는 몇몇 기획자나 특정 대안공간이 중심이 되어 일어나는 현상이 아니라 예술가 자신이 주체적으로 일으킨 바람이라는 점"입니다.

"미로를 탐험하는 재미와 새로운 것을 발견하는 묘미" 덕분에 앞으로 많은 시민들이 세운상가를 찾을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언제 일어날지 모르는 임대료 급상승 문제에 대한 논의도 지금부터 시작되어야 할 것입니다.

► 전체 기사 보기 : http://www.sisainlive.com/news/articleView.html?idxno=26251